2017년 2월 27일 월요일

고화질 HD영화 1.7초만에 '뚝딱'…SK텔레콤, 2배 빠른 LTE-A 프로 상용망 테스트 성공

 4G로도 고화질 HD급 영화(1.7GB)를 15초만에 다운 받아 볼 수 있는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27일 SK텔레콤은 LTE-A 프로(LTE-Advanced Pro) 기술을 상용망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LTE-A 프로 기술은 LTE 진화의 마지막 단계로 평가된다.
SK텔레콤은 이번 MWC 2017에서 삼성전자와 함께 ▲5밴드 CA 기술 ▲4x4 다중안테나를 적용한 3밴드 CA 기술을, 에릭슨과는 1Gbps 비면허대역 주파수 집성기술을 각각 공동 시연한다. 
먼저 SK텔레콤은 삼성전자(대표이사 부회장 권오현)와 세계 최초로 5개 주파수 대역을 묶어 하나의 주파수처럼 사용하는 5밴드 CA(주파수 집성) 기술을 상용망에서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 
아울러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3개의 주파수 대역을 묶는 3밴드 CA 기술과 4x4 다중안테나 기술을 결합해 상용망에서 최대 900Mbps의 다운로드 속도를 구현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부터 256쾀(QAM) 기술을 적용해 최대 500Mbps 속도의 LTE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후 불과 1년만에 다운로드 속도를 2배 가까이 향상시켰다. 
4x4 다중안테나(MIMO) 기술은 데이터 송·수신에 각각 4개의 안테나를 동시에 활용해 기존 대비 데이터 전송량을 2배 늘려주는 기술이다. 현재 데이터 송·수신에는 각각 2개의 안테나를 활용하는 2x2 다중 안테나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SK텔레콤은 4x4 다중안테나를 올해 상반기 내 상용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구글 데이드림 VR, 2017년까지 '갤럭시S8·V30' 등 스마트폰 11종 지원 추가

구글 가상현실(VR)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이 올해 말까지 11종으로 늘어난다. 2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구글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는 모기업 알파벳의 실적 발표에서 &qu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