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20일 월요일

日 테슬라 P100 채택한 AI 슈퍼컴퓨터 개발중, TOP10 진입 전망

TSUBAME3.jpg 
도쿄공업대학(Tokyo Institute of Technology)이 개발 중인 인공지능 슈퍼컴퓨터에 엔비디아 파스칼(Pascal) 아키텍처 기반 테슬라(Tesla) P100 GPU가 채택 됐다.
도쿄공업대학에서 개발 중인 신규 시스템, TSUBAME3.0은 기존의 TSUBAME2.5와 비교해 2배 이상의 성능을 제공할 것으로 예측 되는 슈퍼컴퓨터로, 테슬라(Tesla) P100 GPU를 사용함으로써 12.2페타플롭의 배정밀 연산성능에 도달할 것으로 보이며, 11월 발표되는 TOP500 슈퍼컴퓨터 순위에서 상위 10위권에 진입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TSUBAME3.0은 47페타플롭을 상회하는 인공지능 연산 성능을 제공하며 TSUBAME2.5와 동시 수행 연산 시에는 64.3페타플롭을 실현할 것으로 예상, 일본 내 고성능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가운데 가장 우수한 성능을 제공하게 된다.
TSUBAME3.0은 올 여름부터 가동에 들어가며 도쿄공업대학의 교육 및 하이테크 연구 외에도 외부 민간 연구진에게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안 벅(Ian Buck) 엔비디아 가속 컴퓨팅 담당 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는 “인공지능은 슈퍼컴퓨팅 분야의 핵심 애플리케이션으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며, “엔비디아의 GPU 컴퓨팅 플랫폼을 통해 인공지능을 HPC에 결합하고 컴퓨팅을 더욱 가속함으로써, 과학자들 및 연구자들은 의료, 에너지, 운송 등의 분야에서 획기적인 발전을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유튜브·트위터·MS '反테러' 대동단결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MS), 트위터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테러에 대처하기 위해 글로벌 인터넷 포럼을 설립했다고 외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로벌 인터넷 포럼은 테러와 연관된 콘텐츠들에 대한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