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20일 월요일

현장에 있는 느낌 그대로…SK텔레콤, 360 VR 생방송 서비스 ‘360 Live VR’ 상반기 상용화

SK텔레콤이 오는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7에서 초고화질 360 VR 생방송 서비스 ‘360 Live VR’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시청자가 바라보는 곳이 화면이 되는 생방송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360 Live VR’은 360도 전 방위 화면을 제공하는 생방송 플랫폼으로 시청자들은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를 생방송으로 시청할 때 1위 선수를 중심으로 경기를 볼 수도 있지만 순위와 관계 없이 우리나라 대표 선수를 따라가며 시청할 수도 있다. 
‘360 Live VR’은 초당 60프레임을 제공해 타사 대비 더욱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며 전송용량도 적다. 일반 방송의 경우 적어도 4Mbps로 전송되어야 하는데, 360 VR 방송은 4배 많은 16Mbps가 필요하다. SK텔레콤의 ‘360 Live VR’은 6Mbps만으로도 서비스 할 수 있어 필요 전송 용량을 60% 이상 줄였다.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용량을 줄이는 원리는 ‘화질 분리’에 있다. 시청중인 화면만 고화질로 제공하고, 보이지 않는 나머지 화면은 저화질로 전송하는 방식이다. 
또한,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차세대 모바일 스트리밍 기술 적용으로 실시간 모바일 스트리밍 지연 시간을 5초 이내로 단축했다. 일반적으로 활용되는 기존 기술을 적용할 경우 360 VR 등 모바일 생방송에는 20초 정도의 지연 시간이 발생한다. 
아울러 실감 음향 기술을 적용한 3D 오디오도 적용했다. 3D 오디오를 ‘360 Live VR’에 적용하면 시청자의 시선에 따라 변화하는 현장의 소리를 VR을 통해 느낄 수 있다. 
예를 들어 아이스하키 경기를 정면으로 지켜보면 선수들이 움직이는 소리가 크게 들리지만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려 관중석을 바라보면 경기하는 소리는 왼쪽에서만 크게 들리고 오른쪽은 관중석의 함성 소리가 더 크게 들린다. 
‘360 Live VR’은 올해 상반기에 B2B시장에서 우선 상용화될 예정이며 3D 오디오 기술 적용은 하반기 중 가능할 전망이다.

REMOVU K1: Self-Stabilizing 4K Camera

Why REMOVU K1? We all love to document our adventures. We found existing cameras were taking us out of the moment. We were spen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