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22일 수요일

가전기기 제어도 '척척'…SK텔레콤, 차세대 AI 로봇 '누구' 공개

SK텔레콤이 음성 인식 기술에 영상 인식 기술을 더한 차세대 AI 로봇을 공개한다.
22일 SK텔레콤은 ‘MWC 2017’에서 ▲자사 차세대 AI 로봇 ▲외부 개발사 AI 연동 로봇 ▲IBM왓슨 기반의 AI ‘에이브릴’과 연동된 ‘누구’ 등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우선 SK텔레콤이 선보일 차세대 AI 로봇은 탁상형 기기러 기존 AI 기기와 달리 카메라 및 화면이 장착된 헤드 부분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용자가 이 기기를 부르면 헤드 화면 부분이 이용자 방향으로 회전한 뒤 계속 이용자를 따라다닌다. 소셜봇(Social Bot)으로 헤드의 움직임, 화면 그래픽을 활용해 더 풍부하게 정보를 전달하고 감성적 표현도 가능하다. 손 동작 인식 기능도 적용해 통화 중 손바닥을 내밀어 ‘그만’ 표시를 하는 것 만으로도 작동을 멈출 수 있다. 
또, SK텔레콤은 향후 독자 개발한 ‘지능형 영상인식 솔루션’을 탑재해 얼굴 인지 기반의 개인화 시스템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누구’ AI도 함께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유아용 토이봇(Toy Bot) 시제품도 선보인다. 직접 개발한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집안 WiFi를 활용해 “엄마 보고 싶어”라고 말하는 것 만으로도 부모와 통화를 할 수 있다. 
‘누구’는 홈 IoT의 허브로서의 가능성도 제시한다. SK텔레콤 전시관 스마트홈 코너를 방문하면 ‘누구’를 통해 IPTV, 공기청정기, 조명, 가스밸브 등 다양한 가전기기를 제어해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금까지 60여개 기업들과 제휴를 맺어 70여 개 이상의 스마트홈 연동 상품을 출시했으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누구’와 연동한 가전 기기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또,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을 통해 기기 사용 이력, 주거 생활 패턴 및 실내·외 다양한 정보를 종합 분석해 ‘1:1’ 스마트홈 서비스를 스스로 제안하고 수행하는 지능형 스마트홈도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현재 시판중인 ‘누구’ 스피커와 IBM왓슨 기반의 SK(주) C&C ‘에이브릴’ 을 연동해 공개한다. SK텔레콤은 대화는 물론 라디오, 날씨, 상식 등 다양한 기능을 영어로 시연하는데 성공했다. 예를 들어 ‘What is the highest mountain in the world?’라고 물어보면 ‘Mount Everest’라고 한다. 
SK텔레콤은 올해 중 ‘에이브릴’이 결합된 영어 대화 기능을 ‘누구’에 도입할 계획이다.

카톡에서 QR코드로 쏜다…카카오페이, 오프라인 'QR 송금' 출시

19일 카카오페이에서 간편 송금 서비스에 ‘QR 송금’ 기능을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QR 송금’은 고객의 카카오페이 계좌와 연동된 QR 코드로 오프라인에서 송금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 고유 QR 코드는 카카오머니 가입 시 자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