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24일 금요일

영화가 현실이 된다···SK텔레콤, MWC서 홀로그래픽 통화 기술 공개

SK텔레콤은 오는 27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7에서 신개념 통신 기술인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텔레프레즌스’는 원격지의 회의 참가자들이 실제로 같은 방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AR 기반의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이다. 증강현실로 구현된 상대방의 아바타와 마주하고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으며, 주변에 가상의 데이터를 띄울 수 있다.
‘텔레프레즌스’ 기술을 이용하면, 원격 협진 및 원격 가이드도 가능하다. 원격에 있는 다수의 의료진이 환자의 심장이나 뇌 등 복잡한 신체 기관의 3D 데이터를 보며 협진을 하거나, 직접 공장에 가지 않아도 3D로 구현된 자동차의 내/외관 구조를 보면서 실시간 논의를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AR과 VR(가상현실)을 넘나드는 솔루션인 MR(혼합현실) 기술도 선보인다. 예를 들어 다수의 사람들과 공사 현장에서 건물 외관은 AR을 통해 살펴보고 건물 내부는 VR을 통해 살펴보며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교육용 자료로도 활용 가능하다. 교실 위에 천체를 띄우는 것을 넘어 교실을 우주 공간으로 바꿀 수 있다.
SK텔레콤의 MR 기술이 대중에게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리포트에 따르면 글로벌 AR·VR 시장은 2021년 약 125조원 수준으로 전망된다. 초기는 VR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지만 2018년부터는 AR 시장의 규모가 VR을 능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MS, 스냅드래곤 835 탑재 윈도우10 PC 4분기 출시 가능성

스냅드래곤835 프로세서를 탑재한 윈도우 10 PC가 올 4분기 출시될 예정이라고 스티브 몰렌코프 퀄컴 최고 경영자(CEO)가 직접 언급했다. 최근 몰렌코프 퀄컴 CEO는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