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24일 금요일

영화가 현실이 된다···SK텔레콤, MWC서 홀로그래픽 통화 기술 공개

SK텔레콤은 오는 27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7에서 신개념 통신 기술인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텔레프레즌스’는 원격지의 회의 참가자들이 실제로 같은 방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AR 기반의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이다. 증강현실로 구현된 상대방의 아바타와 마주하고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으며, 주변에 가상의 데이터를 띄울 수 있다.
‘텔레프레즌스’ 기술을 이용하면, 원격 협진 및 원격 가이드도 가능하다. 원격에 있는 다수의 의료진이 환자의 심장이나 뇌 등 복잡한 신체 기관의 3D 데이터를 보며 협진을 하거나, 직접 공장에 가지 않아도 3D로 구현된 자동차의 내/외관 구조를 보면서 실시간 논의를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AR과 VR(가상현실)을 넘나드는 솔루션인 MR(혼합현실) 기술도 선보인다. 예를 들어 다수의 사람들과 공사 현장에서 건물 외관은 AR을 통해 살펴보고 건물 내부는 VR을 통해 살펴보며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교육용 자료로도 활용 가능하다. 교실 위에 천체를 띄우는 것을 넘어 교실을 우주 공간으로 바꿀 수 있다.
SK텔레콤의 MR 기술이 대중에게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리포트에 따르면 글로벌 AR·VR 시장은 2021년 약 125조원 수준으로 전망된다. 초기는 VR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지만 2018년부터는 AR 시장의 규모가 VR을 능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구글 데이드림 VR, 2017년까지 '갤럭시S8·V30' 등 스마트폰 11종 지원 추가

구글 가상현실(VR)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이 올해 말까지 11종으로 늘어난다. 2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구글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는 모기업 알파벳의 실적 발표에서 &qu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