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 16일 목요일

공인인증서 시대 저무나…7월부터 신용카드로 본인 확인

오는 7월부터 공인인증서 없이도 신용카드만 있으면 본인 확인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15일 방송통신위원회는 정부과천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신규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 시범 서비스의 사업자를 확정했다
시범 사업자로 선정된 업체는 KB국민·신한·하나·현대·삼성·롯데·BC 등 7개 신용카드사와 IT업체인 한국 NFC다. 다음 달부터 시범 서비스에 들어가 올 7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는 자기 명의의 신용카드를 보유한 고객이라면, 카드 고객 정보에 연계된 주민등록번호 등을 통해 카드 번호와 비밀번호만 제시하면 즉시 본인 확인이 이뤄진다. 
이를 위해 신용카드사들은 앱카드(스마트카드의 가상카드)를 제시하거나 전화 ARS를 이용해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도 본인 확인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 한국 NFC는 자기 신용카드를 NFC가 탑재된 스마트폰에 갖다 대면 본인 여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단말기가 인식한 카드 정보를 신용카드 회사에 저장된 주민등록번호 등 고객 정보와 대조해 본인 확인이 이뤄지는 방식이다.

샤오미, '미 믹스2' 화면 비율 93%로 늘리나? 갤럭시S8比 10% ↑

샤오미가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미 믹스'는 상단 베젤을 모두 없앤 무베젤 스마트폰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통화를 위한 스피커도 없다. 그럼 어떻게 통화를 할까? 샤오미는 미 믹스에 골전도식 스피커 기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