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 20일 월요일

몽블랑 최초의 스마트워치, '몽블랑 서밋 컬렉션' 공개

몽블랑(Montblanc)이 안드로이드 웨어 2.0(Android Wear 2.0)을 탑재한 스마트워치, '몽블랑 서밋 컬렉션(Montblanc Summit Collection)'을 공개했다.
몽블랑 서밋 컬렉션은 몽블랑의 첫 스마트워치로 몽블랑 고유의 전통적인 디자인 요소와 최첨단 기술의 완벽한 결합을 이뤄낸 컬렉션이다.
이 제품은 구글의 최신 스마트워치 OS인 안드로이드 웨어 2.0을 채택해 아이폰, 아이패드 등 iOS 기기 사용자도 알림과 같은 연동 기능을 넘어 안드로이드 웨어용 앱을 따로 내려받아 독자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있는 수천 개의 앱에 접근할 수 있으며, 내장된 구글의 인공지능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의 음성인식 기능을 이용해 다양한 정보 검색 및 번역, 음성 명령을 통한 이메일 회신까지도 가능하다.
몽블랑 서밋은 퀄컴의 스냅드래곤 웨어 2100(Qualcomm Snapdragon Wear 2100)프로세스를 활용, 진보적인 성능과 최적의 배터리 효율을 보장한다. 또한 심박수 및 활동량 측정이 가능한 센서를 장착해 다양한 피트니스와 건강 관련 기능을 활용할 수 있으며, 1억명이 사용하고 있는 최고의 액티비티 앱인 런타스틱(Runtastic)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3개월간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이 외에도 나침반과 자이로스코프, 기압계, 환경에 따라 스크린 밝기를 자동으로 조정하는 광센서, 스마트폰 없이도 음악을 동기화하고 재생할 수 있는 4GB 용량의 플래시 메모리 등 실용적인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동이 잦은 현대인들에게 더 없이 유용한 월드타이머 마이크로 앱과 네비게이션 기능, 포스퀘어 시티 가이드 앱, 음성 번역 기능은 물론 다양한 핸즈프리 기능 또한 눈에 띈다.
아날로그 시계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디스플레이 부분을 곡면의 사파이어 크리스털 유리로 덮었으며, 3시 방향의 크라운은 기존 몽블랑 1858 컬렉션의 디자인 요소를 그대로 반영했다. 1.39"의 AMOLED 디스플레이 내 구현되는 워치 페이스 역시 몽블랑의 크로노그래프 컴플리케이션 등 기존 1858 컬렉션과 타임워커 컬렉션의 다양한 다이얼을 재현했다.
몽블랑 CEO인 제롬 랑베르(Jérôme Lambert)는 "몽블랑은 그 동안 e-스트랩, 어그멘티드 페이퍼 등 다양한 디지털 럭셔리 분야를 개척하며 경험을 쌓아 왔다"며, "몽블랑의 새로운 혁신을 담은 몽블랑 서밋 컬렉션은 심플하면서도 기능성이 뛰어난 제품으로 아날로그와 디지털 세계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몽블랑 서밋 컬렉션은 소비자의 개성과 취향을 두루 고려해 각각 다른 소재와 디자인으로 구성된 4 가지의 케이스와 8가지의 스트랩을 선보일 예정이다. 다양한 워치 페이스와의 조합을 통해 총 300여 개 이상의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며 더 나아가 몽블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디자이너, 엔지니어들과 협업하여 자신만의 다이얼을 디자인할 수 있는 고품격 맞춤 서비스도 유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몽블랑의 혁신을 담은 몽블랑 서밋 컬렉션은 럭셔리 온라인 스토어 미스터포터(Mr Porter)에서의 프리런칭을 거쳐 2017년 5월경 정식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미정이다.

샤오미, '미 믹스2' 화면 비율 93%로 늘리나? 갤럭시S8比 10% ↑

샤오미가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미 믹스'는 상단 베젤을 모두 없앤 무베젤 스마트폰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통화를 위한 스피커도 없다. 그럼 어떻게 통화를 할까? 샤오미는 미 믹스에 골전도식 스피커 기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