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27일 목요일

2020년 하늘 나는 '비행 택시' 등장…우버, 3년 내에 시범 사업 착수

2020년에는 하늘을 날라다니는 택시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5일(현지시간) 차량공유업체 우버는 텍사스 댈러스와 두바이와 협력해 2020년 수직이착륙(VTOL)이 가능한 비행 택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우버가 발표한 비행 택시는 VTOL 헬리콥터처럼 공중 정지 및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형태다. 헬리콥터와 비교해 탄소 배출이 전혀 없으며 소음이 적은 장점이 있다. 또, 비용도 적다.
제프 홀든 우버 최고상품책임자(CPO)는 "도심내 항공물사업은 우버의 다음 프로젝트"라며 "버튼을 눌러 도심을 날아서 이동할 수 있는 꿈같은 일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버는 내년부터 댈러스에 수직이착륙 비행장과 충전 인프라 등을 갖춘 VTOL 허브를 조성하고 2020년 두바이 국제박람회에서 비행 택시 서비스를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애플, 마이크로LED 개발 TSMC와 손잡나? 개발팀 축소

애플이 대만 북부의 롱탄에 위치한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연구개발(R&D)팀을 축소했다고 대만 디지타임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로LED 칩의 대량 전송과 관련해 개발이 난항을 겪으면서 애플은 개발팀 인원을 재편성한 것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