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10일 월요일

카카오, AI 기술 개발 위해 서울대·카이스트 '맞손'…하반기 AI 스피커 출시 계획

최근 인공지능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AI 전담 조직을 신설한 카카오가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위한 국내 전문가 그룹들과의 산학 협력에 적극 나선다. 
10일 카카오는 서울대, 카이스트, 아산병원 등 학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50여 명 규모의 딥러닝 연구 그룹인 ‘초지능 연구센터(Center for Superintelligence)’를 집중 지원하기 위한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문자, 음성, 이미지, 영상 데이터 전반을 망라하는 딥러닝 공동 연구를 비롯해 강화 학습, 비지도 학습, 신경망 학습 최적화 등에 관한 인공지능 원천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이를 위해 1단계로 ▶이미지나 동영상으로부터 자동으로 상황에 맞는 대화를 생성하는 기술 ▶E2E (End-To-End)방식의 음성 인식, 합성 및 화자 인식 기술 ▶텍스트로부터 개인화된 스타일로 음성을 합성하는 기술 ▶의료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질병을 판독하는 기술 등 총 7가지 연구과제를 선정해 본격적인 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연내 독자적인 AI 플랫폼 및 서비스를 개발하는 한편 전용 AI 스피커를 비롯한 스마트 디바이스 출시 및 보급에 나설 계획이다.

MS, 스냅드래곤 835 탑재 윈도우10 PC 4분기 출시 가능성

스냅드래곤835 프로세서를 탑재한 윈도우 10 PC가 올 4분기 출시될 예정이라고 스티브 몰렌코프 퀄컴 최고 경영자(CEO)가 직접 언급했다. 최근 몰렌코프 퀄컴 CEO는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