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27일 목요일

IBM 클라우드, 왓슨 이용해 비디오 분석에 새로운 통찰력 제공


IBM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고 있는 방송 기자재 전문 박람회 (NAB Show: 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 Show)에서 IBM 왓슨이 탑재된 클라우드 서비스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이전에는 가능하지 않았던 새로운 차원의 분석력을 제공하는 이 서비스를 통해 기업들은 비디오에서 새로운 정보를 이끌어낼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발표한 신규 서비스는 인공지능(AI)과 IBM 클라우드의 통합을 위한 IBM의 지속적인 노력을 보여준다. 이를 통해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은 비정형 데이터를 이해하고, 그들이 창조하여 시청자에게 제공하는 콘텐츠와 관련해 보다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올해 말 출시될 ‘콘텐츠 강화(content enrichment) 서비스’는 왓슨의 코그너티브 역량을 통해 동영상을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핵심어, 개념, 비주얼 이미지, 어조, 정서적 맥락과 같은 메타데이터를 추출한다. 핵심적인 정보를 추출하기 위해 언어, 개념, 감정, 시각적 분석 등 여러 가지 AI 기능들을 적용한 독특한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톤 애널라이저(Tone Analyzer: 어조 분석), 퍼스널리티 인사이트(Personality Insights: 성격 진단), 내추럴 랭귀지 언더스탠딩(Natural Language Understanding 자연어 이해), 비주얼 레코그니션 (Visual Recognition 비주얼 이미지 인식) 등을 포함한 다양한 왓슨 API를 사용하게 된다. 또한, 새로운 IBM 리서치 기술을 이용해서 왓슨이 생성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콘텐츠의 의미적 단서를 바탕으로 비디오를 논리적 장면으로 분류하게 된다. 이 기능은 현재 시장의 제품이 제공되는 것 이상으로 콘텐츠와 맥락을 심층적으로 이해해서 장면을 식별한다. 

예를 들어 이 신규 서비스를 스포츠 방송에서 활용하면 언어와 감정, 이미지를 바탕으로 즐겁거나 흥미진진한 장면이 포함된 농구 콘텐츠를 보다 신속하게 찾아내 패키지로 구성하고, 광고주들과 협력해서 플레이오프 경기전에 팬을 대상으로 해당 장면 클립을 홍보할 수 있다. 전에는 누군가가 수작업으로 비디오를 하나씩 검토하여 장면 장면을 나누어 분류해야 했지만, 이제는 장면 하나 하나를 더 빨리 파악하여 시청자들과 광고주를 유치, 빠르게 캠페인을 진행 할 수 있다. 이 신규 서비스를 수 년 간 방영된 TV 프로그램에서 구체적인 장면들을 재구성하는데 적용하면, 광고주는 가족이 저녁을 함께 먹는 순간이나 자동차를 타고 드라이브를 하는 순간 등 특정 순간과 브랜드를 연관시키는데 이용할 수도 있다.

또한, 이 신규 서비스는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자사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더욱 효율적으로 관리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세계 모험에 관한 이야기를 원하는 시청자들을 공략하는 콘텐츠에 집중하고자 하는 기업이 있을 수 있다. 이와 같은 시청자의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이 기업은 이 서비스를 통해 더 구체적인 사항을 기준으로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분석하고 그들의 컨텐츠들이 해당 시청자 층의 구체적인 관심을 충족하는지를 판단할 수 있다.

IBM 글로벌 통신,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산업 총괄인 스티브 카네파(Steve Canepa)는 “멀티 스크린 콘텐츠와 시청 옵션이 엄청나게 늘어나면서, M&E 기업들은 변화하는 시청패턴에 대응하기 위해 콘텐츠 개발 및 제공 방식을 바꿔야 할 필요성이 매우 커졌다”면서, “따라서 우리는 M&E 기업들이 심층적인 인사이트를 찾아내고, 콘텐츠를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고, 보다 현명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새로운 인지 솔루션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의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은 점점 더 많은 양의 콘텐츠를 클라우드를 거쳐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스트리밍 미디어 플레이어 등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고 있지만, 이렇게 많은 양의 데이터에서 통찰을 찾아내 시청자들을 끌어들이는 데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새로운 시청자를 유치하는 것이든 광고주를 유치하는 것이든, 왓슨이 구현하는 새로운 서비스는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이런 새로운 기회를 보다 빨리 파악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다.

미디어를 위한 IBM의 R&D 역량을 확대하는 신규 서비스 발표 

이 신규 서비스는 왓슨을 포함한 코그너티브 기술을 IBM 클라우드 비디오 솔루션에 적용하여, 데이터와 통찰을 찾아내고자 한 과거의 IBM 프로젝트를 바탕으로 구축된다. 작년, IBM 리서치는 실험적인 왓슨 API를 이용해서 “코그너티브 영화 예고편”을 만들었다. 이 시스템은 과거의 스릴러 영화 예고편을 통해서 예고편을 효과적으로 만들 수 있는 요인들을 학습한 후, 미개봉 영화에서 관련 장면을 찾아내서 주요 내용 중심의 예고편을 만들었다.

또한, IBM은 작년에 US 오픈(Open)과 협력해서 토너먼트 전에 왓슨이 테니스 용어와 선수 이름을 학습하게 함으로써 높은 정확도로 해설을 텍스트로 전환하여 제공했다. 또한, IBM은 코그너티브 기술을 이용, 고차원 개념을 바탕으로 비디오를 개별 장면으로 분류하고, SNS의 정서를 분석해서 라이브 스트리밍된 이벤트의 소비자 피드백을 제공하는 시범 프로젝트를 완료하기도 했다.   

엔비디아, 게이밍 랩탑을 위한 새로운 디자인 방식 MAX-Q 공개

엔비디아(www.nvidia.com, CEO 젠슨 황)가 대만 현지 시간으로 5월 30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 최대 기술박람회 ‘컴퓨텍스(Computex)’에서 게이밍 노특북을 위한 새로운 디자인 Max-Q를 공개했다. ? 우주에 인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