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25일 목요일

1회 충전 290km 달린다…현대차, 전기버스 '일렉시티'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가 무공해 친환경 전기버스 '일렉시티'를 25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일렉시티는 2018년 초 출시될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일렉시티'는 현대차가 2010년 1세대 전기버스 개발을 시작으로 약 8년여 동안의 개발기간을 거쳐 만들어진 모델이다. 
일렉시티는 내장된 256kWh 고용량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는 정속 주행 시 1회 충전(67분)으로 최대 290km를 주행할 수 있다. 30분의 단기 충전만으로도 170km 주행이 가능하다. 과충전 방지 기능과 혹한·폭염시 최적 성능을 확보하기 위한 배터리 자동 온도 컨트롤 시스템도 적용됐다.
이밖에 운전시의 시계성 개선을 위해 일체형 전면유리와 유럽형 사이드 미러를 적용했고, 앞·뒤 출입문에는 초음파 센서를 설치해 승하차시 안전사고를 예방해준다. 후방 경보장치 및 무소음 전기버스의 접근을 알리는 가상 엔진 소음(VESS) 적용 등을 통해 승객과 보행자의 안전성을 강화했다.
운전자 편의성 개선을 위해 신규 개발된 디지털 클러스터와 단순화된 변속 버튼도 적용됐다. 승객 편의성 향상을 위해 실내 후방으로 이동이 편리하도록 2단 계단 구조를 적용하고 27석의 동급 최대 승객 좌석을 배치했다.
한편 현대차는 행사에서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10만5000대의 상용차를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GM Outlines Possibilities for Flexible, Autonomous Fuel Cell Electric Platform

General Motors aims to solve some of the toughest transportation challenges created by natural disasters, complex logistics environments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