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8일 월요일

[영화] 판필로프의 28 용사들 (28 Panfilovtsev 2016)


우리가 헐리우드 영화를 볼때 불만인 점이 있다면,

미국이라는 나라의 위대함을 강조하는 듯한 느낌이 강할때가 있다는 것이다.

역사적 전투를 소재로한 이 러시아 영화도 러시아의 용맹성을 표현한 것이 아닐까 싶다.

어느 나라나 역사적인 사건을 소재로 애국주의적 작품들이 존재할 수 밖에 없다.

반대로 사회고발적인 다큐나 영화도 꽤 존재하긴 하지만 말이다.

진정한 용기란 용기있는 행동을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단점이나 문제점을 드러내는 것이 아닐까?


구글 인공지능 알고리즘, 눈만 보고 심장질환 예측한다

구글 인공지능 알고리즘, 눈만 보고 심장질환 예측한다   앞으로 간단한 안구 검사만으로 심장질환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구글의 바이오테크 자회사 베릴리는 기계 학습을 통해 심장질환 위험성을 측정하는 법을 발표했다. 이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