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26일 금요일

인텔 썬더볼트3 대중화 나섰다, 관련 기술 개방하고 CPU에 내장

big-picturs.jpg
썬더볼트3는 USB 3.1 보다 4배나 빠른 초고속 인터페이스다.
4K 비디오나 VR 등 엄청난 데이터 전송이 요구되는 다양한 디바이스 간 전송에 최적의 대역폭을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USB나 디스플레이포트, PCI Express, HDMI 같은 프로토콜을 수용할 수 있어 다양한 분야와 목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애플과 인텔 주도로 개발이 진행되면서 썬더볼트를 채택한 기기는 한정될 수 밖에 없었는데 그러한 문제가 곧 해결될 전망이다.
현지 시간으로 24일, 보도자료를 배포한 인텔이 썬더볼트 프로토콜 개방을 선언했다.
이 말은 지금까지 인텔 독점 기술였던 썬더볼트를 공짜로 풀겠다는 뜻이 되는데 인텔만 개발했던 썬더볼트 컨트롤러도 서드파티 개발사가 직접 개발하고 생산할 수 있게 되면서 보다 다양한 분야와 기기에서 썬더볼트3를 채택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소개했지만 썬더볼트3에는 이미 USB 3.1 Gen2 프로토콜이 수용된 상태여서 USB를 사용했던 기기들도 연결이 가능하다. 
쉽게 말해 하위 호환이 가능하다는 말이다. 커넥터 규격도 이미 USB-C 타입을 사용하고 있어 사실 상 호환성 문제를 신경쓸 필요가 없는 상황이다.
어찌보면 썬더볼트3 대중화를 위해 숨죽여 기회만 노리고 있던 것일지도 모르겠는데 인텔의 전략은 프로토콜 공개가 전부가 아니었다.
인텔은 썬더볼트3를 CPU에 내장하기로 결정했다.
먼 미래는 아니겠지만 앞으로 나올 CPU에 썬더볼트3가 내장 된다고 밝혔는데 이렇게 되면 컨트롤러 추가에 따른 비용과 DMI 대역폭 문제를 걱정할 필요 없이 썬더볼트3가 지원되는 PC를 만들 수 있게 된다.
결국 소비자자가 사용하는 모든 PC들이 썬더볼트3를 지원하게 되면서 인텔이 원하는 목표에 한층 더 다가갈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구글 지메일, 올해 말부터 이메일 내용 검색 중단

 알파벳의 자회사 구글이 올해 말부터 맞춤형 광고를 위해 '지메일(Gmail)' 서비스의 메일 내용 검색을 중단한다. 전세계 12억명이 사용하고 있는 지메일 서비스는 2004년 시작됐다. 구글은 지메일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