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26일 금요일

인텔 썬더볼트3 대중화 나섰다, 관련 기술 개방하고 CPU에 내장

big-picturs.jpg
썬더볼트3는 USB 3.1 보다 4배나 빠른 초고속 인터페이스다.
4K 비디오나 VR 등 엄청난 데이터 전송이 요구되는 다양한 디바이스 간 전송에 최적의 대역폭을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USB나 디스플레이포트, PCI Express, HDMI 같은 프로토콜을 수용할 수 있어 다양한 분야와 목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애플과 인텔 주도로 개발이 진행되면서 썬더볼트를 채택한 기기는 한정될 수 밖에 없었는데 그러한 문제가 곧 해결될 전망이다.
현지 시간으로 24일, 보도자료를 배포한 인텔이 썬더볼트 프로토콜 개방을 선언했다.
이 말은 지금까지 인텔 독점 기술였던 썬더볼트를 공짜로 풀겠다는 뜻이 되는데 인텔만 개발했던 썬더볼트 컨트롤러도 서드파티 개발사가 직접 개발하고 생산할 수 있게 되면서 보다 다양한 분야와 기기에서 썬더볼트3를 채택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소개했지만 썬더볼트3에는 이미 USB 3.1 Gen2 프로토콜이 수용된 상태여서 USB를 사용했던 기기들도 연결이 가능하다. 
쉽게 말해 하위 호환이 가능하다는 말이다. 커넥터 규격도 이미 USB-C 타입을 사용하고 있어 사실 상 호환성 문제를 신경쓸 필요가 없는 상황이다.
어찌보면 썬더볼트3 대중화를 위해 숨죽여 기회만 노리고 있던 것일지도 모르겠는데 인텔의 전략은 프로토콜 공개가 전부가 아니었다.
인텔은 썬더볼트3를 CPU에 내장하기로 결정했다.
먼 미래는 아니겠지만 앞으로 나올 CPU에 썬더볼트3가 내장 된다고 밝혔는데 이렇게 되면 컨트롤러 추가에 따른 비용과 DMI 대역폭 문제를 걱정할 필요 없이 썬더볼트3가 지원되는 PC를 만들 수 있게 된다.
결국 소비자자가 사용하는 모든 PC들이 썬더볼트3를 지원하게 되면서 인텔이 원하는 목표에 한층 더 다가갈 수 있게 될 전망이다.

GM Outlines Possibilities for Flexible, Autonomous Fuel Cell Electric Platform

General Motors aims to solve some of the toughest transportation challenges created by natural disasters, complex logistics environments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