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12일 금요일

엔비디아 젠슨 황 CEO GTC 2017 기조연설 결산: 가속화된 인공지능의 미래 제시

엔비디아의 창립자 겸 CEO인 젠슨 황(Jensen Huang)이 현지시간 10일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엔비디아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전 세대 대비 5배 향상된 성능을 전달하는 새로운 GPU 아키텍처인 볼타(Volta)를 포함해 인공지능의 미래를 선도하는 다양한 기술들을 선보였다.  

전세계에서 7,000명 이상의 숫자의 과학자, 엔지니어, 기업인, 미디어가 참석하는 기록적인 규모로 진행된 올해 GTC 행사에서 젠슨 황 CEO는 두 시간 가량을 할애해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이번 연설에서는 새로운 버전의 강력한 엔비디아 DGX-1 딥 러닝 어플라이언스를 포함한 새로운 볼타 기반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라인업과 더불어 아이작 로봇 시뮬레이터(Isaac robot-training simulator), 개발자들에게 최신의 최적화된 딥 러닝 프레임워크를 제공하는 엔비디아 GPU 클라우드(NVIDIA GPU Cloud) 플랫폼 등이 함께 공개됐다. 또한 새로운 세대의 자율주행차량의 구축을 지원하기 위한 토요타(Toyota)와의 협력도 소개됐다. 

이어 매일 수 억 명이 인공지능 기반의 검색, 언어 번역, 음성 인식 서비스 등에 의존하고 있으며, 인공지능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는 지난해 50억 달러로 급증했음을 언급했다. 유다시티(Udacity)가 진행하는 인공지능 관련 프로그램을 수강하는 학생들의 수는 지난 2년간 100배 증가하여 2만명에 달한다.  

이러한 모든 흐름들은 보다 강력한 인공지능 컴퓨팅 파워에 대한 수요로 이어지고 있다. 젠슨 황 CEO는 2년 전 최첨단 이미지 인식 시스템이 7 엑사플롭스(exaflops)의 컴퓨팅 파워를 요구했다면, 최근에는 실시간 언어 번역을 연구하는 연구자들의 경우 100 엑사플롭스 이상의 파워가 필요해졌음을 설명했다. 이에 비해,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500대 슈퍼컴퓨터들의 누적 피크 성능 역시 1 엑사플롭스를 넘지 않는다.

반도체 집적회로의 성능이 18개월 마다 2배로 증가한다는 무어의 법칙은 둔화되었지만,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따라 고성능 컴퓨팅에 대한 개발자들의 수요는 증가하고 있다. 기존 CPU의 싱글 스레드 성능은 현재 매년 1.1배 향상되고 있는 것에 비해, GPU 성능은 칩에서 소프트웨어에 이르는 전반적인 성능 향상에 힘입어 여전히 매년 1.5배 향상을 지속하며 새로운 법칙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이러한 기술적 도약은 엔비디아의 새로운 테슬라(Tesla) V100 가속기가 이끄는 강력한 신규 제품군들을 통해 이루어졌다. 210억개의 트랜지스터가 탑재된 볼타 V100(Volta V100)은 100대의 CPU와 같은 수준의 딥 러닝 성능을 제공한다. 젠슨 황 CEO는 30억 달러 이상이 투자된 볼타 V100이 ‘포토리소그래피(photolithography)의 한계점’에서 제작됐다고 강조했다. 

볼타는 카페2(Caffe 2), 마이크로소프트 코그너티브 툴킷(Microsoft Cognitive Toolkit), MXNet, 텐서플로우(TensorFlow)등의 딥 러닝 프레임워크의 신규 릴리즈를 통해 지원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빠르게 볼타의 성능을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s)의 딥 러닝 및 AI 분야 제너럴 매니저인 맷 우드(Matt Wood)는 엔비디아 젠슨 황 CEO의 기조연설 중간에 함께 무대에 올라, “AWS는 트레이닝과 추론 모두에서 놀라운 성능의 향상을 확인했으며, 출시 파트너가 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6대의 볼타 GPU를 탑재한 새로운 DGX-1(가격: 149,000달러)과 더불어, 엔비디아 DGX 스테이션(NVIDIA DGX Station)도 함께 소개됐다. 엔비디아 DGX 스테이션(가격: 69,000달러)은 소음이 적은 것이 특징으로, 4대의 V100 GPU에 기반해 480 테라플롭스의 텐서 컴퓨팅 파워를 제공하며 인공지능을 이용하는 사용자들이라면 누구나 책상 아래에 두고 사용할 수 있는 사이즈로 제작됐다. 

젠슨 황 CEO는 기조연설을 통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했으며, 그 중에는 로봇들이 현실 세계에서 특정 작업을 하기 전 가상 세계에서 트레이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아이작 로봇 트레이닝 시뮬레이터(Isaac robot-training simulator)도 포함됐다. 젠슨 황 CEO는 로봇들에게 골프나 하키 등을 학습 시키는 과정을 시연하며, 본 시뮬레이터를 통해 제조나 의료, 건설 분야에서도 보다 안전하고 빠르며 비용효율적인 트레이닝이 가능하다는 점을 설명했다.  

젠슨 황 CEO는 출시 예정인 자율주행차량용 엔비디아 자비에(Xavier) SOC 성능을 활용할 것이라 발표했다. 자비에 SOC는 30와트의 적은 전력으로 30 테라플롭스(teraflops)의 인공지능 딥 러닝 컴퓨팅 파워를 제공하는 512개 코어 볼타 GPU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SAP와 엔비디아 간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협력 관계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본 협력을 통해 SAP는 브랜드 노출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적하고, 기업 회계의 지급 시스템에서 데이터를 자동 추출 및 분류하며, 고객 불만 사항의 비정형화된 정보를 분석함으로써 내부의 담당자에게 연결 시켜주는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한 바 있다. 
 
고도로 사실적인 모델링으로 이뤄진 가상현실 환경에서 협력을 진행하는 새로운 도구도 선보였다. 젠슨 황 CEO는 코닉세그(Koenigsegg)의 창업자인 크리스찬 폰 코닉세그(Christian von Koenigsegg)와 협력을 통해 홀로데크 프로젝트를 시연했다. 스웨덴 출신의 크리스찬 폰 코닉세그는 시연을 통해 홀로데크를 활용해 자사의 190만 달러짜리 레제라(Regera) 슈퍼카의 내부 인터리어를 확인하는 과정을 선보였다.   

베일벗은 '아이폰8·아이폰8 플러스' 배터리.. 아이폰7보다 용량 7% ↓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8'과 '아이폰8 플러스' 배터리 용량이 전작 아이폰7 시리즈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IT기기 분해 수리 전문업체 아이픽스잇(iFixit)에 따르면 아이폰8에는 1812m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