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30일 화요일

초고화질 UHD 방송시대 열린다…지상파 3사, 내일부터 수도권 서비스

KBS 등 지상파 3사가 내일(31일) 새벽 5시부터 수도권 지역에 초고화질 UHD 본방송을 내보낸다. 지상파 UHD 방송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이다.
지상파 UHD 방송은 국내에서 2001년 디지털방송을 시작한 이래 16년 만에 도입하는 새로운 방송서비스다. 
기존 HD보다 4배 이상 선명한 화질과 입체적 음향을 제공하며 다시보기와 재난정보 등 다양한 양방향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지상파 3사는 31일부터 서울, 경기 그리고 인천 지역을 대상으로 UHD 방송을 송출할 예정이다. 지상파 3사는 올해 보도·오락·교양 등 다양한 분야의 UHD 프로그램을 전체의 5% 비율로 편성하고, 이후 매년 5%씩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다만, UHD 초고화질 방송을 보려면 미국방식(ATSC 3.0) UHD TV와 안테나를 구입해야 하며, 기존 유럽방식(DVB-T2) TV의 경우 안테나 이외에 별도의 셋톱박스를 구매해야 제약이 있어 지상파 3사가 UHD 방송을 시작해도 이를 시청할 수 있는 가구가 많지 않은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정부는 시청자 혼란을 줄이기 위해 단독주택, 공동주택 등 거주지별로 UHD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가이드'를 마련해 배포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수신방법은 디지털방송시청지원센터(국번없이 124) 또는 UHD KOREA 콜센터(1644-1077)에서도 상담받을 수 있다.

레노버 최초 18대9 스마트폰 'K320T' 중국서 인증 통과

중국 IT기업 레노버의 최초 18대9 와이드 스크린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스마트폰이 중국공업정보화부(TENAA) 인증을 통과했다. '레노버 K320T'로 불리는 이 스마트폰은 18대9 화면비의 5.7인치 디스플레이(1440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