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19일 월요일

SK텔레콤,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 올해말 상용망 적용

SK텔레콤이 국내 최초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 장치 개발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수백~수천 Km까지 양자암호통신을 보낼 수 있다. 
19일 SK텔레콤은 자사가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 장치를 이용해 분당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Km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양자암호통신은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전용 중계장치 개발 전에 양자암호키 전송은 약 80Km까지만 가능했다. 뛰어난 보안 성능에도 불구하고 ‘거리의 한계’가 양자암호통신 상용화의 큰 걸림돌로 작용했다.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Trusted Repeater)를 개발해 거리의 한계를 극복했다. 예를 들어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거리가 약 460Km인 점을 고려하면 전용 중계장치 5개만 설치할 경우 서울에서 보낸 양자암호키를 부산에서 수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 전용 중계장치를 자사 상용 망에 일부 적용하고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커버리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애플 아이폰, 2020년 LCD -> OLED 전면 전환하나

애플이 2020년이 되서야 모든 아이폰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이 월스트리트저널(WSJ)을 인용해 보도했다. 애플은 올해 5.8인치 아이폰X 후속 모델과 6.5인치 플러스 모델 등 2종의 OL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