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21일 수요일

쏘카(SOCAR), 원하는 곳에 차량 호출하는 '쏘카부름' 서비스 본격 운영

카셰어링 업체 쏘카(대표 조정열)가 D2D (Door to Door) 서비스를 ‘쏘카부름’ 서비스로 확정해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쏘카부름 서비스는 콜택시를 호출하듯 서울 전역에서 원하는 장소, 시간에 카셰어링을 이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짐이 많거나 쏘카존이 먼 경우 쏘카 이용에 제약이 있던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쏘카는 지난 1년간 D2D 서비스를 베타테스트로 운영하여 이용 패턴 분석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과 서비스 간의 접점을 강화하고 본격 운영에 나섰다.
쏘카부름 서비스는 쏘카 앱과 홈페이지로 이용할 수 있다. 쏘카 예약하기 메뉴에서 ‘부름예약’을 선택하고, 이용시간과 출발지 상세정보를 입력한 후 이용차량을 고르면 예약 된다. 반납 시에는 출발지와 동일한 장소에 차량을 주차하고 애플리케이션 내 스마트키로 차량문을 잠그면 바로 반납 처리 된다.
평일과 주말 모두 오전 8시부터 자정까지 이용 가능하다. 이용 시에는 대여 시작 2시간 전에 예약을 해야 하고 차량이 대여시작 시간보다 일찍 도착하면 ‘예약 앞당기기’ 기능으로 기다리지 않고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차량 반납은 일찍 해도 상관 없다.
이용요금은 대여/주행 요금 외에 부름요금 8천 원이 추가 된다. 대여/주행 요금은 기존 쏘카 이용료와 동일하다. 서울 전 지역에서 합법주차가 가능한 곳이면 된다. 주차장소가 불명확하거나 변경된 경우에는 고객센터를 통해 이용장소가 변경 될 수 있다.

모든 실명 환자에게 희망을 줄 전자 눈 '오리온(Orion)' 임상시험 개시

▲ 개발 중인 전자 눈 '오리온'의 랜더링 모습(출저: 세컨드 사이트 페이스북) 모든 실명 환자에게 한 줄기 희망을 줄 수 있는 전자 눈 '오리온(Orion)'이 임상시험을 개시한다.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