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7일 금요일

[영화] 악녀 (The Villainess 2017)


예전에 영화 전체를 일인칭 시점으로 찍었던 "하드코어 헨리"를 연상시키는 장면들이 나온다.

한국영화에서는 드문 시도인것 같다.

페이크다큐 영화가 유행을 했었고,

최근에는 개인들도 액션캠 촬영등으로 꽤 시선은 익숙해졌지만,

영화에서는 움직임이 너무 많아 정신이 없을 수도 있겠다.

급박한 액션감을 위해서 일수도 있겠지만, 슬로우 모션을 적절히 섞었으면 어땠을까 싶다.

스토리는 전체적으로 이런 영화류의 익숙한 포맷이라 무난하다고 볼 수는 있겠다.


제이버드, 무선 스포츠 이어폰 RUN 국내 출시

제이버드가 완전 무선 스포츠 이어폰 RUN을 국내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한 RUN은 러닝 특화 제품으로, RUN은 러닝에 특화된 핏과 땀과 물에 강한 소재로 제작되었다. 또한, 전용 충전 케이스에서 충전할 경우 최대 12시간 재생이 가능한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