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 29일 월요일

화염방사기 팔겠다던 엘론 머스크, 농담이 아니었다

framew.jpg
테슬라 창업자 엘론 머스크가 농담 처럼 던진 화염방사기가 현실화 됐다. 하이퍼루프를 실현하기 위해 설립된 지하 터널 프로젝트 기업 '보링 컴퍼니(The Boring Company)'에서 엘론 머스크의 농담을 실현하기 위해 개인용 화염방사기를 주문 받기 시작한 것이다. 
결국 모자 5만 개를 다 팔면 화염방사기를 준비 하겠다는 그의 말은 진담이 되어 버렸고 단지 장난으로 여겨 왔던 모든 이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왜 화염방사기를 준비 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무언가 중요한 의미일 수도 있지만 미국에서는 살충용이나 제초용으로 쓰는 제품이라서 아무 의미도 없을 수도 있다고 한다.
어쨋든 보링 컴퍼니의 화염방사기는 개인이 휴대할 수 있는 제품 중 가장 안전하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며 가격은 각종 세금을 제외하고 500달러로 책정 됐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최대 다운로드 속도 7Gbps…퀄컴, 2세대 '스냅드래곤 X55' 5G 모뎀 발표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이 2세대 '스냅드래곤 X55' 5G 모뎀을 공개했다고 외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냅드래곤 X55는 7나노(nm) 공정이 적용된 싱글칩으로 X50보다 더 빠른 속도와 향상된 기능을 제공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