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3일 목요일

베일 벗은 'LG G7 씽큐'…오는 18일 국내 출시

베일 벗은 'LG G7 씽큐'…오는 18일 국내 출시

 LG전자의 최신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가 베일을 벗었다. 
2일(현지시간) LG전자는 미국 뉴욕 맨해튼 메트로폴리탄 웨스트에서 미국 현지 및 글로벌 언론을 초청해 'LG G7 씽큐'를 공개했다. 
'LG G7 씽큐' 핵심 기능은 디스플레이와 오디오 성능이다. 6.1인치 QHD+(3120X1440)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1천 니트(nit) 밝기 화면을 구현한다. 일반 스마트폰 전체 화면 밝기가 500∼600 니트 정도임을 감안하면 2배 가까이 밝은 셈이다. 소비전력은 LG G6 대비 최대 30% 낮아졌다. 
또한, 아이폰X 스타일의 '노치 디자인'도 적용됐다. LG전자는 노치 디자인을 '뉴세컨드 스크린'로 부른다.  뉴세컨드 스크린은 기존 상단 베젤 자리 양옆 위를 상태 표시줄로 활용하는 것으로 사용자는 옵션에서 뉴세컨드 스크린을 숨길 수도 있다.
오디오 기능에서는 스마트폰 자체가 스피커의 울림통 역할을 하는 신기술인 '붐박스(Boombox) 스피커'를 탑재해 눈길을 끈다. 'LG G7 씽큐' 스피커 울림통의 크기는 일반 스마트폰보다 10배 이상 크다. 또 스마트폰 최초로 'DTS:X' 입체 음향 기술이 탑재됐다. 
카메라는 더욱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화소 수를 높이는 것은 물론 누구나 쉽게 최적의 화질로 촬영할 수 있는 AI 기능까지 강력해졌다. 
전면 카메라는 800만 화소, 후면 카메라는 초광각과 일반각 모두 1600만 화소로 업그레이드됐다. 후면 카메라 모듈은 고해상도를 지원하면서도 크기는 작고 매끈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AI 카메라’는 더욱 섬세해졌다. 카메라로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화각, 밝기, 대비 등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는 모드가 기존 8개에서 19개로 늘어났다. 피사체를 더욱 정교하게 구분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추천된 화질 중 하나를 골라 찍기만 하면 된다. 
LG G7 씽큐는 4GB, 64GB인 LG G7 씽큐와 6GB, 128GB인 G7플러스 씽큐 2종으로 나온다. 색상은 뉴 오로라 블랙, 뉴 플래티넘 그레이, 뉴 모로칸 블루, 라즈베리 로즈 등 4종이다. 11일 사전 예약을 시작해 18일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아직 미정이다. 
한편, LG전자는 3일 오전 10시에는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LG G7 ThinQ’를 공개하고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이 참석해 기자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인텔, 'XMM 8160' 5G 멀티모드 모뎀 2019년 출시.. 2020년 아이폰 탑재 전망

13일 인텔이 차세대 XMM 8160 5G 모뎀(Intel® XMM 8160 5G modem) 출시 예정일을 반년 이상 앞당겨 2019년 하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XMM 8160 5G 모뎀은 6GHz 이하 대역 5G NR 지원(600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