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 14일 목요일

[BIMOS 2018] 아우디, 쿠페와 SUV의 절묘한 조화 'Q8 스포트 콘셉트' 공개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지난 7일 진행된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아우디의 미래 디자인을 보여줄 '아우디 Q8 스포트 컨셉트' 모델을 공개했다.
아우디는 작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획기적인 구동 시스템 기술과 스포티 룩을 강조하고 미래 Q8 모델의 잠재력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컨셉트카를 선보였다. '아우디 Q8 스포트 컨셉트'는 파워와 고효율을 겸비한 모델로, 아우디 SUV의 미래와 아우디 개발자와 디자이너의 비전을 잘 보여준다.
전후면의 공기역학적 특성은 '아우디 Q8 스포트 컨셉트' 디자인에서 두드러지는 요소다. 특히 구동 시스템 컨셉은 획기적이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전동 컴프레서가 조합된 3.0 TFSI 6기통 엔진은 세계 최초다. 그 결과 Q8 스포트 컨셉은 다재다능하고 여러 분야에서 실력을 갖춘 운동 선수와 같은 인상을 준다.
'아우디 Q8스포트 컨셉트'의 실루엣은 팽팽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도어에는 윈도 프레임이 없어 평평한 루프 라인을 돋보이게 한다. '아우디 Q8 스포트 컨셉트'의 전고는 1.70m이다. 차체의 모든 라인 – 측면 창의 아래쪽 끝, 숄더 부분, 다이내믹한 라인과 실 라인은 후면을 향해 역동적으로 위로 올라간다. 펜더, 도어, 사이드 패널의 표면은 커브 형태로 강인한 인상을 준다. 도어 아래 부분은 필렛 커브가 깊게 디자인됐다. 디자인의 또 다른 특징은 리어 도어 아래쪽에 새긴 콰트로 로고와 다면적 가장자리가 특징인 탄소섬유 소재의 사이드 미러다. 도어는 터치 기능을 적용해 열리도록 했다. B 필러나 C 필러에 있는 아우디 링 센서에 손을 갖다 대면 도어가 기설정된 위치로 열리게 된다.
매우 평평하고 넓은 C 필러는 휠 위에 폭이 넓고 튼튼한 숄더가 특징인 1980 년대의 오리지널 아우디 콰트로를 연상케한다. 이는 신형 컨셉트카가 아우디 프롤로그 시리즈의 쇼카와 논리적인 연장선상에 놓여 있음을 의미한다. '아우디 Q8 스포트 컨셉트'는 균형잡힌 비율로 전후 휠을 똑같이 강조하고 있다. 전형적인 콰트로라는 뜻이다. 디트로이트의 Q8 컨셉트 쇼카와 비교했을 때 휠 하우징은 12mm 더 넓어졌다. 강조된 휠 아치는 이중 디자인을 특징으로 한다. 도어의 실 영역은 브러쉬 처리된 알루미늄으로 광택이 나며 쇼카의 크립톤 오렌지 페인트 피니쉬와 좋은 대조를 보여준다.
아우디 컨셉트카의 루프 끝 부분 스포일러는 매우 평평한 후면 창에 차양 기능을 부여한다. 이중 립 스포일러 부분은 파워 트렁크 해치의 개성적인 라인을 만든다. 후면 전체에 길게 걸쳐 있는 라이트는 Q8 스포트 컨셉을 멀리서도 알아 볼 수 있게 한다. 이는 미등과 브레이크등뿐만 아니라 역동적인 방향지시등의 역할을 한다.
바깥 쪽 라이트 요소는 가장자리를 알루미늄 블레이드로 처리했으며 안쪽 지지대가 후면부를 향해 뻗어 있다. 미등의 개별 요소는 오픈 방식으로 설계돼 있으며 모든 라이트는 다이내믹하게 작동한다.
'아우디 Q8 스포트 컨셉트'의 번호판 위치는 라이트 사이에 있는 블랙 트림 스트립 아래에 두었다. 디퓨저는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크로스피스는 고광택 탄소섬유가 적용됐다. 디퓨저 안쪽의 타원형 테일파이프는 브러쉬 처리된 알루미늄을 사용해 디자인이 돋보인다.
Q8 스포트 컨셉트는 449마력의 출력과 71.4의 토크를 자랑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5.4초만에 가속이 가능하고 그 상태로 최고 시속 250km/h에 도달한다.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1,000km가 넘어 장거리 여행에도 적합하다.

BMW's Intelligent Personal Assista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