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6일 목요일

'갤노트9' 디스플레이 역대 최고…'엑설런트 A+' 획득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의 디스플레이가 미국 화질평가전문업체인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로부터 역대 최고 등급인 '엑설런트A+'를 획득했다.
13일 디스플레이메이트에 따르면 6.4인치 풀스크린에 3K QHD+(2960×1440) 해상도의 OLED를 탑재한 갤럭시노트9은 노트8과 비교해 디스플레이 측면에서 성능이 크게 개선됐다.
특히 갤럭시노트9은 디스플레이메이트가 실시한 '색 정확도' 평가에서 0.5JNCD(DCI-P3, 시네마모드 평균 기준)로 측정돼, "지금까지 테스트한 제품 중에서 가장 정확하게 색을 표현하는 디스플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JNCD(Just Noticeable Color Difference)는 색표현력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단위이다. 기준이 되는 색좌표(디스플레이메이트 평가는 DCI-P3 기준)의 색과 실제로 디스플레이에서 표현되는 색이 서로 얼마나 차이 나는지를 측정해 표시하게 된다. 숫자가 작을수록 정확도가 높고 보통 1JNCD 이하는 인간의 눈으로 그 차이를 구분할 수 없다고 한다.
또, 갤럭시노트9은 야외시인성 테스트에서도 노트8 대비 32%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디스플레이의 야외시인성은 화면이 밝을수록, 가시광선 반사율이 낮을수록 좋아지는데 이번 평가에서 갤럭시노트9은 여름철 땡볕 아래처럼 주변 조도가 높은 상황에서도 노트8의 560(cd/㎡)보다 27%(화면 자동밝기모드) 가량 밝은 710칸델라(cd/㎡)의 화면밝기를 유지했다.반사율은 4.4%로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9 디스플레이의 반사율이 지금까지 측정한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낮다"고 평가했다. 
한편, 갤럭시노트9은 오는 24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라이카 카메라, '라이카 CL 바우하우스 100주년 에디션' 출시

라이카(Leica) 카메라가 바우하우스(Bauhaus) 100주년을 기념해 라이카 CL 특별 에디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라이카 CL 바우하우스 100주년 에디션’은 라이카의 상징인 빨간 로고 대신 블랙 색상의 로고를 부착하여 더욱 특별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