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2일 목요일

OLED 시대 왔다…2019년 스마트폰용 OLED 매출 최초 50% 돌파 전망

▲출처:삼성디스플레이
 2019년 스마트폰 패널 시장에서 OLED 매출 비중이 사상 처음 50%를 돌파하며, LCD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최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스마트폰용 OLED는 매출액 207억 4,365만 달러를 달성하며 시장 점유율 50.7%를 차지, 201억 6,202만 달러의 매출을 올린 TFT-LCD를 사상 최초로 역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OLED 매출 점유율은 2016년 40.8%에서 2018년 45.7%로 꾸준히 증가해왔다. 갤럭시S 시리즈 및 아이폰X 등 프리미엄 제품에 이어 보급형 모델에도 OLED가 확대되면서 내년에는 사상 최초 LCD 매출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되며 2025년에는 시장 점유율이 73%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OLED는 뛰어난 화질에 얇고 가벼울뿐 아니라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어 제품의 폼팩터 혁신이 가능하다. 또한, 갤럭시S 시리즈 및 아이폰X 등 프리미엄 제품에 이어 보급형 모델에도 OLED가 확대되면서, OLED가 품질과 가격 모두에서 LCD를 앞서며 시장의 판도를 변화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중소형 OLED 시장에서 95.4%의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으며, 첨단 디스플레이로 각광받는 플렉시블 OLED 시장에서는 무려 97.4%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AMD, 최대 32코어의 2세대 라이젠 스레드리퍼 정식 출시

AMD는 32코어, 64 스레드의 가장 강력한 데스크톱 프로세서인 2세대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2990WX 프로세서(the 2nd Gen AMD Ryzen Threadripper 2990WX processor)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