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1월 27일 화요일

복사만 해도 전송되는 가벼운 클라우드 서비스 '클립픽' 론칭


1인 멀티 디바이스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기기와 기기 간의 데이터 공유 및 동기화를 위한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 또한 늘어나고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우리는 동영상과 사진, 문서 등 빅 데이터들을 손쉽게 공유할 수 있다. 하지만 아주 간단하고 짧은 웹사이트 주소나 이미지를 옮겨야 하는 경우는 어떨까?
센텐스(sentencelab.com)에서 간단한 문장이나 이미지를 순식간에 동기화시켜 주는 클립보드 클라우드 서비스 '클립픽(ClipPick)'을 오는 30일 론칭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사용시 간단한 문장이나 웹사이트 주소를 저장해야 할 때가 있는데 대부분 웹사이트 주소를 터치해 원하는 영역을 선택한 후 복사하기 메뉴를 누르고, 이메일이나 메모장, 메시지 창을 열어 불여넣기를 한 후에 전송이나 저장을 해야 한다. 사실 간단한 URL 한 줄, 사진 한 장을 보내고 싶었을 뿐인데 그 중간 과정이 상당히 복잡하다.
센텐스는 바로 이 점에 착안해 클립보드에 복사한 라이트(Light)한 정보들이 간단하게 다른 기기로 이동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서비스를 설계했다. 클립픽 서비스를 사용하게 되면 클립보드에 복사한 내용이 클라우드를 통해 순식간에 PC, 맥북,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 등으로 동기화된다.
OS 및 기기 종류에 구애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프로그램이나 앱을 설치하면 동일한 계정으로 로그인한 사용자 누구나 동일한 '클립보드 저장 및 동기화 서비스'를 받게 된다. 서비스 이용 제한 인원도 없다.
한편, 센텐스의 안지윤 대표는 "'Be Human, Be Useful, Be Happy'를 모토로, 신기한 것보다는 편하고 유용한 서비스를 만들자는 운영방침 아래 이용자 중심 스마트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기업은 클립픽 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와 기술로 지난 제2회 청년기업가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LG전자, 美 로봇개발 스타트업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3백만불 투자

LG전자가 최근 美 로봇개발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BossaNova Robotics)’에 3백만 달러를 투자했다. 해외 로봇개발업체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美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2005년 설립됐고 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