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 12일 일요일

엔비디아 DGX-1 시스템, 후지쯔의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구축에 활용


AI 컴퓨팅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기업 엔비디아는 후지쯔의 슈퍼컴퓨터 구축에 엔비디아 DGX-1 AI 시스템 24대가 활용된다고 발표했다. 이는 현재까지 고객이 DGX-1 시스템을 설치한 사례 중 가장 큰 규모로, 일본 최대 종합 연구기관인 이화학연구소(RIKEN)의 딥 러닝 연구를 지원하고 헬스케어, 제조, 공공 안전 등 복잡한 과제 해결에 인공지능(AI)의 도입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이화학연구소는 올해 4월부터 첨단 인텔리전스 프로젝트(Advanced Intelligence Project)에 이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의학, 제조, 헬스케어, 재난 예방 등 각 분야의 인공지능 연구를 가속화한다.     

 
기존 HPC 아키텍처는 비율 효율성이 낮아 인공지능 연구진이 요구하는 수준을 충족시키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후지쯔와 같은 기업 및 이화학연구소와 같은 고객사들은 비용 부담과 전력 소모는 낮고, 성능은 더 뛰어난 GPU 기반 솔루션을 모색하고 있다. 1대의 DGX-1 시스템은 8개의 엔비디아 테슬라(Tesla) P100 GPU와 딥 러닝 프레임워크에 최적화된 통합 소프트웨어 스택이 구성되어 있어 기존 x86 서버 250대와 동일한 수준의 성능을 제공한다.

DGX-1 시스템에 포함된 독보적인 기술 혁신은 다음과 같다. .  
• 엔비디아를 통해 최적화된 컨테이너 딥 러닝 프레임워크가 GPU 가속 딥 러닝 훈련을 최대화
• 엔비디아 NVLink를 통한 GPU간 통신 성능 개선을 통해 학습 시간 단축(time to discovery) 단축
• 딥 러닝에 최적화된 통합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아키텍처

본 슈퍼컴퓨터는 DGX-1 시스템과 함께 32대의 후지쯔 PRIMERGY 서버를 사용하며, 반정밀도 부동소수점 연산 시 이론적 프로세싱 성능을 4 페타플롭(petaflop)까지 향상시킨다. 

엔비디아의 공동 창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젠슨 황(Jen-Hsun Huang)은 “DGX-1는 인공지능 연구진들에게는 타임머신과 같다”며, “인공지능 혁명의 핵심 혁신기술인 딥 러닝 트렌드에 동참하기 위해 전 세계 기업, 연구소, 대학들이 DGX-1를 채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리미치 쿠니사와(Arimichi Kunisawa) 후지쯔 테크니컬 컴퓨팅 솔루션 사업부(Technical Computing Solution Unit) 총책임자는 “엔비디아 DGX-1 기반 시스템은 차세대 인공지능 알고리즘 연구뿐 아니라 최신 인공지능 기술의 실현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후지쯔는 고성능 컴퓨팅 개발 및 인공지능 연구에 관한 자사의 광범위한 경험을 바탕으로 DGX-1 기반 시스템을 사용하는 R&D를 지원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인공지능이 각종 사회 문제 해결에 활용되는 미래를 만들어가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MS, 스냅드래곤 835 탑재 윈도우10 PC 4분기 출시 가능성

스냅드래곤835 프로세서를 탑재한 윈도우 10 PC가 올 4분기 출시될 예정이라고 스티브 몰렌코프 퀄컴 최고 경영자(CEO)가 직접 언급했다. 최근 몰렌코프 퀄컴 CEO는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