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11일 목요일

엔비디아, 토요타와 협력해 자율주행차 시장 도입 본격 가속화



 엔비디아는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고 있는 엔비디아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에서 세계 최대 자동차 제조기업인 토요타(Toyota)와 자율주행차 부문에서의 협력을 발표했다. 엔비디아는 토요타와 협력해 인공지능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술로 향후 몇 년 이내에 시장 도입을 계획하고 있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기능을 향상시킬 것이다.

토요타는 시장 도입을 계획 중인 첨단 자율주행 시스템의 핵심 기술로 엔비디아 드라이브™ PX(NVIDIA® DRIVE™ PX) 인공지능 차량 컴퓨터 플랫폼을 사용할 예정이다. 양사의 엔지니어링 팀이 이미 엔비디아의 고성능 인공지능 플랫폼을 기반으로 정교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토요타 자동차의 기능을 강화, 차량 내 센서에서 생성되는 막대한 분량의 데이터를 파악하는 능력과 다양한 범위의 자율주행 상황 처리 능력을 한층 개선시킬 계획이다. 

인공지능, 특히 딥 러닝은 자율주행차의 개발에 있어 중요한 도구가 되고 있다. 도로에서 벌어질 수 있는 시나리오의 수가 거의 무한대에 가까운데, 이를 인식하고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이 바로 딥 러닝에 있기 때문이다.

자율주행차에는 차량 내 장착된 모든 센서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해석하는 슈퍼컴퓨터가 탑재되어야 한다. 많은 프로토타입 차량에서는 트렁크를 컴퓨터로 가득 채워 이러한 복잡한 작업을 처리하고 있는 반면, 차세대 자비에(Xavier) 프로세서를 탑재한 엔비디아 드라이브 PX 플랫폼의 경우, 손바닥만한 크기에 초당 30조 회의 딥 러닝 연산이 가능하다. 
 
드라이브 PX 플랫폼은 카메라, 라이더(lidar), 레이더 및 기타 여러 센서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결합한다.  이후 인공지능을 이용해 차량 주변의 360도 환경을 파악하고, HD 지도 상 위치를 파악하여 운전 중 발생하는 잠재적 위험성을 예측한다. 또한 시스템 소프트웨어는 OTA (Over the air) 방식으로 업데이트 되어, 시간이 흐를 수록 차량은 더욱 스마트하게 발전하게 된다.

베일벗은 '아이폰8·아이폰8 플러스' 배터리.. 아이폰7보다 용량 7% ↓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8'과 '아이폰8 플러스' 배터리 용량이 전작 아이폰7 시리즈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IT기기 분해 수리 전문업체 아이픽스잇(iFixit)에 따르면 아이폰8에는 1812m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