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7일 수요일

애플 동영상 녹화에 HEVC 적용, 사진도 압축율 높은 HEIF 채택

wddc_hevc_heif.jpg
WWDC 2017을 개최한 애플이 iOS 11에서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와 HEIF(High Efficiency Image Format) 지원을 약속했다.
HEVC는 UHD 방송과 콘텐츠에서 사용 중인 고효율 비디오 코덱이다.
기존까지 사용하던 H.264 보다 압축율이 높고 절반 정도의 용량만으로도 나은 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인데 iOS 11부터 HEVC를 동영상 녹화 기능에 사용하게 되면서 기존 보다 용량을 줄이거나 더 나은 화질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iOS 11에 추가되는 HEIF도 사진 촬영에 사용하던 JPEG 포맷을 대체하기 위해 선택 됐다. 
사실, HEIF는 영상 압축에 사용하기 위해 개발된 HEVC의 스틸 사진 버전이다. 
지금까지 사용해 온 JPEG 보다 평균 2배 이상 압축율이 높기 때문에 더 적은 용량으로 고화질 이미지를 담아낼 수 있어 갈수록 대용량화 되고 있는 고화질 콘텐츠와 이로 인한 스토리지 문제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고성능 프로세서나 전용 DSP를 요구하는 HEVC 특성 상 구형 기기에선 재생이 불가능하다는 숙제도 있어 이에 대한 해법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참고로, 대다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동영상 녹화에 HEVC 코덱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이는 로열티 지출을 꺼리는 업계 속내가 작용한 결과지만 안드로이드는 스토리지 용량을 확장할 수 있어 애플처럼 용량 압박이 심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구형 기기와 호환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어 내려진 결정이다. 이 때문에 안드로이드 계열은 HEVC 도입에 소극적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똑똑해진 갤럭시노트8 'S펜'…움짤·문장 번역·환율 정보까지 '척척'

23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최신작 ‘갤럭시노트8’을 공식 발표한 가운데,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특징인 ‘S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