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7일 수요일

LG전자, 맥북 전용 5K / 4K 모니터 이번 주 국내 출시

LG전자가 맥북 프로(MacBook Pro)와 맥북(MacBook) 사용자를 위한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를 이번 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27인치 ‘LG 울트라파인(UltraFine) 5K 모니터(모델명: 27MD5K)’는 지난 해 11월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 되었다. 5K (5120x2880) 디스플레이가 적용 되어 풀 HD (1920x1080)보다 7배 이상 해상도가 높고 화소수는 1천4백만 개가 넘는다. 따라서 고화질 사진과 영상 등을 편집하는 전문가 작업에서 유용하다.
또한 데이터 전송속도가 1초에 최대 40기가비트인 썬더볼트3 (Thunderbolt3) 단자가 탑재 되어 4K 해상도 영화를 30초만에 전송할 수 있다. 썬더볼트3 단자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는 5K 영상을 보려면 모니터와 PC 사이에 케이블 2개를 연결해야 했다.
정확한 색상을 표현하기 위해 IPS 패널이 적용 되었으며 측면에서 보더라도 선명한 화면을 보여준다. 색재현력은 DCI-P3 규격을 99% 충족해 실제에 가까운 색상을 보여준다. 그리고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등이 탑재 되었으며 사용자가 맥북 프로와 이 제품을 연결하면 영상 통화 서비스 ‘페이스 타임(Face Time)’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는 지난 4월 글로벌 사진/영상 전문지 발행인 협회 ‘TIPA (Technical Image Press Association)’로부터 ‘최고 모니터(Best Photo Monitor)’로 선정 되기도 하였다.
한편 LG전자는 21.5인치 화면에 4K (4096x2304) 해상도를 적용한 ‘LG 울트라파인 4K 모니터(모델명: 22MD4K)’도 함께 출시한다. 색재현력은 DCI-P3 규격을 99% 만족한다. USB 타입-C 단자를 통해 맥북의 4K 화면을 전송 받으면서 동시에 노트북을 충전한다. 이 제품은 2015년 출시된 맥북(macOS 10.12.1)부터 호환 된다.
출하가는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가 159만9천 원, ‘LG 울트라파인 4K 모니터’가 85만9천 원이다.

마이크로소프트, 'Windows 10 S' 탑재 새로운 디바이스 6종 공개

마이크로소프트가 교사와 학생, 그리고 비즈니스 현장에서 더욱 가벼워진 'Windows 10 S' 운영체제를 즐길 수 있는 지원 디바이스 6종과 부담 없이 서피스 제품군을 구매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서피스 플러스(Surfa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