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14일 목요일

'LG G8 씽큐' 화면에서도 소리 나온다…CSO 기술 탑재 확인

14일 LG전자는 LG G8 씽큐(ThinQ)에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혁신 사운드기술 ‘CSO(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Crystal Sound OLED)’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CSO는 올레드 패널을 스피커의 진동판처럼 활용하는 기술을 말한다.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낸다. 
LG전자 관계자는 "CSO 기술을 탑재한 LG G8 ThinQ는 수화기 구멍이 아니라 화면 전체에서 소리가 나기 때문에 고객이 화면 어느 위치에 귀를 대더라도 문제 없이 통화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LG G8 ThinQ는 CSO와 제품 하단 스피커를 통해 2채널(ch)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해 고객들은 보다 입체적이면서도 균형잡힌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아울러 CSO 덕분에 기존 스마트폰의 수화기 역할을 하는 리시버 구멍을 없앨 수 있어 전면 디자인도 보다 깔끔해지는 장점이 있다.
한편, LG전자는 LG G8 ThinQ 사운드 기능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영국의 하이엔드 오디오기업 메리디안과 협업했다. 메리디안은 오디오 분야에서 아날로그와 디지털 기술을 조화롭게 접목시키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 LG G8 ThinQ는 최대 7.1채널 고품격 음향을 만들어주는 입체 사운드시스템(DTS:X)을 유선 이어폰뿐 아니라 자체 스피커에서도 확대 지원하며 고객 사용성을 크게 높였으며 ‘하이파이 쿼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으로 고해상도 음원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오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9에서 LG G8 씽큐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Lightcycle) 테스크 조명 출시

다이슨이 12일 오전, 한국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인 ‘다이슨 라이트사이클 테스크 조명(Dyson Lightcycle Task Light)’을 공개했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 테스크 조명은 90명이 넘는 엔지니어들이 2년여에 걸친 개발 기간 동안 892개의 프로토타입을 제작한 끝에 얻어낸 결과물로, 시간과 날짜 및 위치에 기반한 고유의 알고리즘을 사용, 어느 지역에서나 자연광의 색 온도와 밝기를 추정해 지속적으로 색온도와 밝기를 조절함으로써 시간대에 맞는 최적의 빛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다이슨은 하루 중 각각 다른 시간대에 인공위성이 전송하는 백만 개 이상의 자연광 상태 측정 데이터를 활용했으며, 따뜻한 색온도의 LED 3개와 차가운 색온도의 LED 3개를 통해 2700~6500 켈빈(K)의 자연광 색온도를 재현한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 테스크 조명은 1,000 룩스 이상의 밝기, 눈부심 방지와 낮은 깜빡임 (<1 7="" p="" pmma="">
다이슨 엔지니어들은 LED 과열로 인한 조명의 변색 및 밝기 저하 문제를 해결했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 테스크 조명 상단부에는 진공으로 밀봉된 구리 히트 파이프를 탑재해 LED조명이 발생시키는 열을 배출, 60년 동안 품질이 유지된다.
또한 조명을 사용자의 일상생활에 맞춤화 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다이슨 링크 앱, 공부(Study), 휴식(Relax), 정밀 작업(Precision), 집중(Boost), 기상(Wake-up), 취침(Sleep) 및 외출(Away) 모드로 사전 설정이 가능하고, 작업 유형이나 기분에 따라 최대 20가지의 다른 조명을 사전에 설정하고 이름을 지정할 수도 있다.

밝기는 100룩스(lx)에서 1,000 룩스(lx)까지, 색 온도는 따뜻한 느낌의2700 켈빈(K)에서 시원한 백색인 6500 켈빈(K)까지 조절할 수 있다. 다이슨 라이트사이클 테스크 조명은 데스크형과 플로어스탠드형으로 제공되며, 화이트/실버, 블랙 2가지 색상 중 선택할 수 있다.

소니코리아, 시그니처 시리즈 이어폰 IER-Z1R 정식 출시

소니코리아가 소니의 독보적인 아날로그와 디지털 오디오 기술을 집약한 플래그십 라인업 '시그니처 시리즈(Signature Series)'의 신제품인 이어폰 ‘IER-Z1R’을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최상의 사운드 구현을 위해 최고의 소재와 설계,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완성한 시그니처 시리즈는 진일보된 고해상도 음원을 재생한다. 새롭게 선보이는 IER-Z1R은 이런 시그니처 시리즈 고유의 음질을 이어폰으로 구현해 헤드폰에 필적하는 사운드를 선사하는 시그니처 시리즈 최초의 이어폰이다. 
마치 공연장의 최고급 좌석에 있는 듯한 궁극의 현장감을 선사하는 IER-Z1R은 HD 하이브리드 드라이버 시스템을 적용했다. HD 하이브리드 드라이버 시스템은 소니가 새롭게 설계하고 개발한 5mm 다이내믹 드라이버, 12mm 다이내믹 드라이버와 마그네슘 밸런스드 아마추어(BA: Balanced Armature)까지 총 세 가지 드라이버로 구성돼 하나의 드라이버처럼 작동한다.
5mm 다이내믹 드라이버는 새롭게 개발된 알루미늄 코팅 액정 폴리머 진동판과 새로운 형태의 마그네틱 서킷을 적용한 동축구조로 최대 100kHz의 초고음역대를 자연스럽게 구현한다. 12mm 다이내믹 드라이버는 시그니처 시리즈의 헤드폰인 MDR-Z1R의 70mm 드라이버를 소형화하고 중앙의 마그네슘 합금과 엣지의 알루미늄 코팅 액정 폴리머 진동판 조합을 그대로 적용해 풍부한 저음부터 섬세한 고음까지 전달한다. 또한, IER-Z1R을 위해 소니가 새롭게 개발하고 생산한 전용 마그네슘 밸런스드 아마추어는 마그네슘 합금으로 만들어진 진동판, 은도금 무산소동 보이스 코일과 금도금의 터미널(terminal)로 선명한 고음역대를 재현한다. 
각각의 드라이버는 정밀 위상 구조로 마그네슘 하우징에 장착해 불필요한 진동과 공명을 최소화하고, 사운드 경로를 정밀하게 컨트롤 하며, 깨끗하고 생생한 사운드를 선사한다. 드라이버 뒤쪽의 공기 흐름을 세밀하게 제어하는 소니만의 독창적인 사운드 스페이스 컨트롤 기술을 적용해 다이내믹 드라이버의 움직임을 최적화하여 풍성한 공간감, 최적의 중음과 균형 잡힌 사운드를 재현한다. 
IER-Z1R은 기존 캐패시터(Capacitor) 대비 10분의 1 적은 수준의 낮은 왜곡을 지닌 최고 수준의 필름 캐패시터와 소니가 개발한 오디오급 숄더를 사용해 더욱 섬세하고 완성도 높은 사운드를 구현한다.
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편의성과 착용감을 한단계 향상시켰다. 케이블을 손쉽게 교체할 수 있는 탈착형 구조로 Φ3.5mm 스테레오 미니 케이블 외에도 더욱 완벽한 사운드를 위한 Φ4.4mm 표준 밸런스 케이블도 제공해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알맞게 사용할 수 있다. 케이블은 나선형 실크 소재로 제작해 옷에 접촉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터치 노이즈를 최소화하였으며, 외부 자력에 의한 음질 손실을 줄일 수 있도록 비자력 금도금 플러그로 완벽한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트리플 컴포트(Triple-Comfort) 이어버드 6종 및 하이브리드 실리콘 이어버드 7종 등 총 13가지 종류의 이어버드를 제공해 사용자의 귀 모양에 알맞은 이어버드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으며, 귀에 걸기 쉬운 프리폼 타입의 이어행거로 안정적인 착용이 가능하다.
우아한 페를라주(Perlage) 무늬와 정교한 지르코니움 합금 하우징을 적용해 뛰어난 견고함을 자랑하는 IER-Z1R은 2월 18일(월) 정식 출시된다.

삼성 블루투스 이어폰 '갤럭시 버드' 전체 디자인 유출

삼성전자의 신형 블루투스 이어폰 '갤럭시 버드'의 렌더링이 온라인에 유출됐다. 유출된 렌더링은 '갤럭시 버드' 충전 케이스 및 전체 디자인을 보여준다. 
'갤럭시 버드'는 기어 아이콘X의 후속 제품으로 완전 무선 이어폰과 MP3 플레이어가 결합된 제품이다. 갤럭시 버드 배터리 용량은 기어 아이콘X(2018) 배터리 용량(82mAh)보다 적은 58mAh이다. 
충전 케이스 역시 전작 340mAh보다 적은 252mAh 배터리가 장착된다. 배터리 용량은 줄었지만, 전작과 달리 무선충전을 지원하고 갤럭시S10 리버스 무선충전 기능과도 호환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갤럭시 버드는 야외활동에서 약간의 빗물이나 물기에 손상이 없도록 IPX2 등급의 방수 기능도 갖추고 있으며 블루투스 5.0을 지원하고 전작보다 두 배 늘어난 8GB 내장 메모리를 제공한다. 
한편, '갤럭시 버드'는 러시아 등 일부 지역에서 갤럭시S10 사전예약 사은품으로 제공될 것이라는 소문도 돌고 있다. 최근 전해진 '갤럭시 버드'의 유럽 출시가격은 149유로(약 18만 9천원)다.
'갤럭시 버드'는 오는 20일(현지시간) 열리는 갤럭시 언팩 이벤트에서 갤럭시S10 라인업과 함께 공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애플, 4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하나

애플이 오랫동안 준비해온 새로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올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라고 미국 CNBC 등 외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은 4월 또는 5월 초 CBS와 바이어컴, 라이온즈게이트 등과 협력해 자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넷플릭스와 훌루는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며 HBO 참여 여부는 불투명하다.
애플의 비디오 서비스는 iOS TV 앱을 통해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은 서비스를 매우 단순하게 유지하면서 별도의 앱을 실행하지 않고도 각 TV 쇼를 하나의 앱에서 시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애플이 다음달 25일 새로운 이벤트를 열고 구독형 뉴스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란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이벤트에서 새로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소개될 가능성도 있다.

애플, 3월 25일 스페셜 이벤트 개최.. 아이패드 미니5 공개?

애플이 3월 25일 애플파크 내에 있는 스티브 잡스 씨어터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외신이 버즈피드(Buzzfeed)를 인용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은 이번 이벤트를 통해 오랫동안 소문이 돌았던 뉴스 구독 서비스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뉴스 서비스는 월 10달러로 책정되며 다양한 뉴스 매체의 콘텐츠에 액세스할 수 있다.
또, 애플은 오는 4월 새로운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라는 소문도 돌고 있다. 소식통은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소문이 사실이라면 3월 이벤트에서 공개될 가능성도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최근 그리스 매체 'iPhonehellas'는 애플이 3월 말 새로운 이벤트를 열고 2019년형 아이패드와 에어팟2, 에어파워를 출시할 것이라고 주장해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그러나, 버즈피드는 이벤트에서 새로운 하드웨어가 공개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애플 'WWDC 2019' 6월 3일 개최.. 차기 iOS 13 발표 전망

▲출처: 맥루머스
애플이 올 6월 3일부터 7일까지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있는 맥커너리 컨벤션 센터(McEnery Convention Center)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9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미국 IT매체 맥루머스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2007년 이후부터 매년 6월 초 WWDC를 개최하고 있다. 2017년과 2018년에는 애플의 새로운 본사에서 불과 몇 분 거리에 있는 산호세 맥커너리 컨벤션 센터에서 행사를 개최했다. 
보도에 따르면 맥루머스는 맥커너리 컨벤션 센터 시설의 예약 상황을 보여주는 웹 페이지에서 올해 WWDC 일정을 확인했다. 단, 현재 이벤트 일정표에서는 WWDC와 애플에 대한 언급은 삭제된 상태다.
올해 열리는 WWDC 2019 행사에서는 차세대 모바일 플랫폼인 iOS13이 공개될 예정이다. iOS13 버전은 지난해 애플이 맥OS 모하비에 처음 도입했던 다크모드가 채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하드웨어 신제품이 공개될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온라인에 루머로 떠돌고 있는 5세대 아이패드 미니 및 7세대 아이패드가 1분기 중 출시되지 않을 경우 WWDC에서 공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LG G8 씽큐' 화면에서도 소리 나온다…CSO 기술 탑재 확인

14일 LG전자는 LG G8 씽큐(ThinQ)에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혁신 사운드기술 ‘CSO(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Crystal Sound OLED)’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CSO는 올레드 패널을 스피커의 진동판처럼 활용하는 기술을...